김평 남자부 감독“또 다른 도전을 위해 준비하고 대비”

2022WT 세계선수권대회 출전한 대한민국 선수단이 23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. 한국 남자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금2,은1,동1개로 종합우승을 차지하며, 세계선수권 종합우승 3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.(사진=김규필)
2022WT 세계선수권대회 출전한 대한민국 선수단이 23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. 한국 남자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금2,은1,동1개로 종합우승을 차지하며, 세계선수권 종합우승 3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.(사진=김규필)

‘2022 WT세계선수권대회’서 금2,은1,동1개로 종합우승을 차지하며, 세계선수권대회 종합우승 3연패의 위업을 달성한 대한민국 남자 태권도대표팀(감독 김평)이 23일 새벽 귀국했다.

한국 남자 대표팀 박우혁(한국체대) 23년 만에 마의 –80kg급에서 금메달을 캐내 파리 올림픽 출전 및 메달 획득 희망의 불씨를 지폈다. 또한 이대훈 은퇴 이후 취약 체급이 된 –68kg급에서 권도윤(한국체대, 2학년)이 금메달을 목에 걸며 –68kg급 새로운 기대주로 떠올랐다.

여기에 파이터 배준서(강화군청)는 부상 투혼으로 값진 동메달(-54kg급)을 한국팀에 선사했고, 정상 컨디션 아님에도 불구하고 장준(한국체대, 4학년)은 은메달(-58kg급)을 추가해 한국팀 종합우승 3연패에 힘을 보탰다.

김평 남자 대표팀 감독은 귀국 직후“선수들의 투혼과 지도자들의 헌신으로 세계선수권대회 종합우승 3연패를 달성했다”면서“2022세계선수권대회는 막을 내렸다. 이제 또 다른 도전을 위해 준비하고 대비해야 한다.”고 밝혔다.
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저작권자 © 태권도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